바다위키의 문서, 디자인, 시스템을 표절한 위키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 중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사랑방 스레드를 확인해주세요.


[틀:세계의 모형 메이커 업체]

주식회사 타미야
TAMIYA Inc.
株式会社タミヤ
파일:external/www.hobbypoint.fi/tamiya.png파일:external/www.hobbypoint.fi/tamiya.png
설립 1946년 4월 6일
소재지 후쿠오카현 후쿠오카시
대표 타미야 슌사쿠
업종 장난감 제조업
자본금 5,000만엔
직원 331명
관련 웹사이트 홈페이지 한국타미야
목차

1. 개요
2. 상세
2.1. 장점
2.2. 단점
3. 라인업
3.1. 밀리터리 모델
3.2. 함선 모델
3.3. 비행기 모델
3.4. RC 및 미니4WD
4. 서브컬처와의 연계
5. 한국타미야
6. 기타

[틀:-]

1. 개요

스케일 프라모델, RC 카등의 장난감을 제조하는 업체. 정식명칭은 주식회사 타미야[1]. 타미야가 뭔지 모르는 사람들도 ☆★이란 마크는 한번쯤 문방구에서 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아무 글자가 써있지 않아도 저렇게 쌍별이 그려져 있으면 타미야라고 보면 된다.

2. 상세

반다이건프라로 대표되는 건담관련 프라모델을 완전히 장악하고 있다면, 전차등의 지상군 차량 모형을 꽉잡고 있었던 것이 타미야였다. 한국에는 모형도 모형이지만 미니카RC로도 꽤 알려져 있으며, 프라모델용 에나멜 도료 및 각종 공구[2] 이기 때문에 로도 잘 알려져 있다. RC계에서는 옛날부터 최강자라고 하기는 뭐하지만 높은 보급률로 유명하다.[3]

2.1. 장점

파일:123759dcde100d363cb835a608d3f00b.jpg파일:123759dcde100d363cb835a608d3f00b.jpg접착제로 조립 완성해나가는 모형에서는 타미야의 품질을 따라올 만한 회사가 드물었었다.[4] 원래는 AFV쪽에서 강세를 보였지만 4WD미니카와 차량류 모형에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대체로 품질이 우수하긴 하지만 몇몇 키트, 예를 들어서 1/24 벤츠SLR멕라렌의 경우는 쓴소리가 많은 편. 하지만 非건프라 모형 입문자에게 있어서 타미야제 키트가 가장 좋은 키트로 추천되기도 했다.[5]

사실 키트의 품질에서 우세하다고는 하지만, 이것은 완성 후의 디테일 면에서 타미야가 절대 우위에 있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타미야는 일부 디테일을 단순화하하면서까지 조립성과 초보자에 대한 배려를 챙기는 쪽으로 노선을 잡고 있다.
기본적으로 타 제작사에 비해 부품분할이 적고(즉 자잘한 부품이 적다) 부품끼리 아귀가 딱딱 맞아들어가므로 타사의 키트보다 조립이 훨씬 빠르고 간편하다. 또한 U자형 부품을 끼울때 부품이 끼워지는 구멍의 크기를 다르게 하거나 두 파이프 결합시 홈을 파서 일정 각도로만 조립되게 하는 등의 배려가 잘 되어 있어서 초보자가 건드려도 꽤 쓸만한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다만 진짜로 제대로 힘주고 만드는 아이템들의 경우 디테일마저 상당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2016년 말 출시된 M40 자주포가 대표적이다. 차체 디테일은 기본에 8명이나 포함된 피규어 퀄리티는 독보적이며, 거기에 더해 환상적인 조립성, 다양한 구동파트, 깨알같은 배려[6]까지 모두 잡은 그야말로 회심의 역작. 그러다 보니 5만원 내외인 통상적인 타미야 킷의 가격대를 훌쩍 넘어 정가가 7만원대 후반에 이르지만, 조립 영상만 봐도 돈값은 하고도 남는 물건임을 납득할 것이다.

2.2. 단점

타미야의 좀 아쉬운 정책 중 하나는, 전차 프라모델의 경우 클리어 부품과 에칭에 상당히 인색하다는 것. 가뭄에 콩나듯이 에칭이 포함된 킷도 있으나 대부분은 나일론 그물망으로 때우거나 에칭을 따로 판다. 관측창은 클리어 부품 없이 투명 플라스틱판만 넣어놓은 것이 대부분이고 2차대전물은 그나마도 잘 안 들어있다. 모델러들도 사정을 모르지 않다 보니 대개는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곤 하지만 2014년에 출시된 엘레판트와 같이 높은 가격, 프로포션 오류[7]에 부실한 구성이 기름을 끼얹으면서 호되게 까이는 경우도 가끔가다 있다. [8] 이 때 하도 좀 데였는지 그 이후 킷들엔 클리어 부품이 들어가는 비율이 좀 늘었다.

과거에는 다카니 요시유키가 지상 차량/장비 모형의 박스 일러스트를 맡아, 키트의 품질 뿐만 아니라 박스 일러스트 또한 모형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았으나, 현재는 박스 아트가 대체로 하얀 바탕에 모형화된 원본의 일러스트만 심플하게 그려져 있다. 옛날 모터 구동방식 제품을 생산할 때 모터 구동은 배경까지 그려서, 전시형은 배경 없이 출시하던 게 전통으로 굳어진거라고.[9][10]

3. 라인업

3.1. 밀리터리 모델

파일:35367_1.jpg파일:35367_1.jpg
밀리터리 모형업체 중에선 크기대비, 서비스대비 가격책정이 꽤 센 편이다.[11] 워낙 품질이 품질인지라 다들 수긍하고 넘어갔었지만... 2000년대 들어 대만의 AFV클럽과 드래곤 모델, 트럼페터중국계 모형 회사들과 동구권 회사들의 품질이 향상되면서 지상차량 모형의 우세는 거의 사라졌다. 일단 가격 경쟁력에서 압도적인 열세. 품질의 차이가 있다고 하지만, 같은 제품에서 두 배 가까이 가격차이가 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2010년대부터는 아베노믹스의 여파와 중화권 모형사들의 무개념 가격정책으로 오히려 중간급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그리고 의외로 키트의 가지수가 적다. 70년대 개발된 모델을 계속 생산하고 있어서 전체 품종의 수는 많지만, 최근 개발된 키트의 종류가 적고, 드래곤이나 트럼페터의 엄청난 파생형 남발을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절대 안나올것 같았던 영국의 크롬웰 전차Mk 시리즈[12] [13] 프랑스의 샤르 B1 계열 전차등 상대적으로 마이너한 차량을 제품화 하기도 하는 등여전히 지상 차량 쪽 선두주자로서의 입지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은 하고 있으며, 가격경쟁에서 밀리는 1/35이나 1/72보다는 무주공산에 가까운 1/48스케일 차량의 시장을 만들어보려고 노력하고 있다. 실제로 1/35 스케일 브랜드로는 낸 적이 없는 차량을 내놓기도 하는 등 나름 힘을 쏟고 있는 듯. 하지만 현재 나온 1/48스케일 제품 대부분은 기존의 1/35제품을 스케일다운한 것들이다. 1/48 차량은 가격도 싸고[14] 조립도 쉬워서 입문자에게 적합하다.[15]

3.2. 함선 모델

지상장비 모형의 명성에 가려서 그렇지 함선쪽으로도 상당한 라인업을 갖고 있다. 일명 워터라인 시리즈로 불리는 함선 모형들은 일본 내에서 그 인기가 꾸준한 스테디셀러. 그 품질은 지상 장비들과 비슷한 수준으로 상당히 좋은 편이다.

3.3. 비행기 모델

90년대 후반부터 비행기 모형에 적극 나서기 시작했다. 이전에도 비행기 모형이 아주 없는 건 아니었지만 그 라인업이 미미했는데 이탈레리사와 제휴로 해당 회사 제품을 재포장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라인업을 급속하게 불리는 한 편 자사 자체 개발품도 계속 나오고 있다. 자사 개발품의 경우 초기에는 프로포션 및 디테일과 관련하여 악평을 들은 바 있지만, 이 부문을 크게 개선하자 타미야 특유의 쉬운 조립성까지 겹치면서 나오는 족족 해당 기종의 결정판 모형 타이틀을 거머쥐고 있다. 특히, 2000년대 부터 나온 1/32스케일 시리즈들은 감히 대적할 자가 없는 수준. 덕분에 이쪽에서 하세가와가 차지하고 있었던 절대 우세를 갉아 먹으며 시장을 잠식하는데 성공.[16]

3.4. RC 및 미니4WD

자동차나 바이크 등 오토 프라모델에서도 어느 정도 입지가 있다. 주로 일본제 스포츠카나 바이크를 찍어내지만 가끔 페라리나 포르쉐, 벤츠 등등도 라이센스 받아 찍어내니 한번씩 찾아보자.

오프로드 라인업의 경우는 CC-01과 MF-01X가 유명한데 둘 다 XB가 존재하고 MF-01X 엔 벤츠 G320 카브리오 벤츠 라이센스 바디가 있다.
CC-01의 경우는 후륜이 액슬 타입이고 전륜이 독립적 서스펜션을 가지고 있는 락버기같은 특이한 구조다. 트랙사스 TRX4Hpi racing 의 Venture. Scx10 등등 같은 락 크라울링 차량에 질렸다면 위 타미야의 오프로드 차량을 추천한다.

4. 서브컬처와의 연계

4륜 구동 미니카등으로 애니메이션/게임 쪽과의 연계도 이어지고 있었지만, 스케일 모형과 애니메이션/게임과의 연계는 전혀 없었었다. 경영진, 특히 회장이 이런 쪽에 강한 거부감을 갖고 있었던 것이 원인. 2012/13년 관련 업계를 뒤흔들었던 걸즈 & 판처열풍에도 나서지 않을 정도였다.[17]하지만, 2000년대 전후로 다 죽어가던 하세가와발키리시리즈로 회생하고, 에이스 컴뱃 시리즈/아이돌 마스터 기체로 크게 흥행한데다, 타미야 자신들도 걸즈 & 판처열풍의 와중에 자사 악성재고들을 털어내다 못해 재생산[18]까지 하게 되는 반사이익을 누리게 되자 그 인식을 바꾸게 된다. 2013년, 칸코레,푸강아 콜라보레이션이 그 시작으로 이 프로젝트의 결과에 따라 이후 관련 행보가 결정될 듯하다.2015년에는 뽀롱뽀롱 뽀로로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뽀로로전동 미니카도 만들었었다.[19]

최근 스위츠 데코레이션 제품을 내놓고 있는데 밀리터리모형용이 아닌 과자나 케이크같은 스위츠류를 만드는 라인업 여성고객층을 공략하기 위해 만든것이다.
여자는 스위츠 남자는 밀리터리를 노린다.그런데 반대의 경우도 있지 않나?

5. 한국타미야

한국타미야의 경우 2016년 추석이후 공지없이[20] 전 제품[21]의 가격을 올렸다. 2019년에도 환율변동으로 가격 상승. 이 때는 공지는 제대로 올렸으나, 시기가 시기라비아냥만 듣고 있다.(...) 정작 바로 그 한달 전에 현대자동차와의 콜라보로 미니카까지 만들었는데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데는 실패.

6. 기타

밀프라 뿐만 아니라 건프라에서도 먹선용으로 타미야 패널라인 액센트를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편이고, 락카 캔스프레이나 접착제, 도료류도 타미야 제품이 일반적으로 널리 쓰인다. 프라모델 회사에서 만드는거다보니 기본적으로 품질도 괜찮고 쓰기도 편하다. 여담으로 기존의 에나멜계, 아크릴계 도료에 더해 병입 락카도료를 새로 발매하면서 모형용으로 주로 쓰이는 세 종류의 도료 라인업을 모두 갖추게 됐다.

[틀:문서 가져옴/문단]

[1] 옛 사명은 "주식회사 타미야 모형(株式会社田宮模型)".[2] 아트나이프, 니퍼, 핀바이스 등등... 금색 별 로고 때문에 일명 금딱지라고 불리며 전반적으로 각 분야에서 본좌급 제품보다는 살짝 아래의 성능이라는 평가다. 대신 가격이 거의 1.3~4배씩 나가는 회사의 제품에 비하면 비교적 합리적이다. 게다가 살짝 성능이 부족한 대신 내구도나 사용난이도는 더 나은 만큼 단점이라고 하기에도 애매하다.[3] RC는 부품이 부서지는 일이 상당히 잦기 때문에 성능을 보고 사면 안되고 현지에서의 부품 수급률을 보고 구매해야 한다. 이 점에 있어서 절대성능도 우수한 편인데다 전 세계 어딜 가도 부품을 구할 수 있는 타미야제 차량들은 굉장히 높은 메리트를 가졌다고 할 수 있다.[4] 70~80년대에는 이탈레리라는 호적수가 있었지만 이쪽은 만들기가 더 어려워서...[5] 후지미는 잘못고르면 피보고, 아카데미는 국산에다가 가성비가 좋지만 품질이 일제에 비하면 약간 떨어지며, 레벨은 약간 난이도가 높은게 많다. 아오시마는 오덕이 아닌이상 만들기 꺼려지며, 대표적인 극우성향 기업이다.[6] 포신 가동에 작은 너트를 쓰는데, 이를 돌릴 수 있는 육각렌치가 인젝션되어 들어있다. 한편 작은 드라이버도 포함[7] 전면장갑 각도가 잘못됨[8] 참고로 이 탓에 타미야의 엘레판트 킷은 더 싸면서 치메리트버젼+에칭+클리어부품+메탈포신의 화려한 구성을 자랑하는 드래곤 제품에 묻혔다.[9] 모형잡지 취미가네오의 타미야 본사 취재 기사에서 발췌.[10] 배경에 그려진 차량이나 인형은 들어있지 않다는 항의가 있었다는 이야기도 있다.[11] 한국타미야 정가 기준. 일본 아마존을 이용하면 아카데미보다 약간 더 비싼 수준의 가격에 구할 수 있다[12] 1/35 전차중 두번째로 비싼가격을 자랑하지만 초회 한정 영국군 피겨나 주행 가능이라 인기는 있는편.[13] 사장이 영국군 매니아라는 이야기도 있다. 1/35에서 영국군 아이템을 꾸준히 출시해왔고 100번째 제품을 처칠 전차나 300번째 제품을 마틸다 전차로 출시 .[14] 한국 타미야 기준으로 대부분 2만원 초반대다.[15] 여담으로 1/48 모형은 아카데미과학도 만들었는데, 가격은 더 싸고 모터라이징도 가능하며 스냅타이트지만, 차체공유로 인해 비율이 엉망이 되고, 극한까지 부품을 없앤탓에 모형이라 부르기도 민망한 물건이 나왔다. 작은 한국 시장으로 인해 생긴 씁슬한 결과로 보여진다.[16] 반대급부로 하세가와 쪽에서 지상군 장비에 관심을 보이기도 했고, 2000년대 들어서는 캐릭터 모형 쪽으로 영역을 넓혔다.[17] 물론 모델러들 사이에서는 준수한 금형 덕분에 걸판 버전으로 마개조를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 처칠 VII나 티거 2(아르덴 에디션)처럼 그냥 만들어서 맞는 색 래커 뿌리고 데칼 인쇄해서 장착하는 경우부터 복잡한 마개조를 하는 것까지 다양하다.[18] 안치오 고교 덕에 이탈리아 전차들도 약간 나오긴 했다. CV-33이 없다[19] 이는 뽀로로 미니카를 산 아이들이 커서 타미야 미니카를 수집하게 할려는 타미야의 전략이다.[20] 총판에서는 몇주전 공지했지만 인상전 사재기로 물건을 구할수가 없었다.[21] 도료,공구, RC카 등



위키 내 모든 일반 문서는 CC BY-NC-SA 2.0 KR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라이선스가 명시된 일부 문서 및 삽화 제외)
기여하신 문서의 저작권은 각 기여자에게 있으며, 각 기여자는 기여하신 부분의 저작권을 갖습니다.

바다위키에서 오픈소스로 배포하지 않은 직접 개발한 UI, 디자인 및 기능에는 저작권이 존재합니다.
오픈소스로 배포하지 않은 저작물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 위반이며 적발 시 법적 대응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최근 변경
                   
최근 토론 (미작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