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섬유

목차

1. 개요
2. 상세
3. 창작물에서

1. 개요

Spandex. 고무와 비슷한 탄성을 갖고 있는 인조섬유.

2. 상세

잘 끊어지지 않고 늘어나는 특성을 지녀 신축성과 활동성이 뛰어난 편이다. 코르셋이나 브래지어, 수영복 등의 의류 소재에 사용되며 타이츠쫄쫄이의 소재이기도 하다. 그 외 청바지면바지, 슬랙스, 교복바지, 교복치마 등에도 쓰이고 있다.

만약 교복에 이 소재가 들어가있다면 활동성이 좋아지기에 금상첨화. 때문인지 요즘엔 다수 교복 브랜드에서 제조한 교복바지나 교복치마, 와이셔츠&블라우스의 경우 대부분 스판이 들어가있다.[1]

소재에 사용되는 합성수지나 약품 때문에 새 옷 냄새 같은 역한 냄새가 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스판덱스 청바지의 냄새를 맡아보면 이 냄새가 제법 강하게 나기도 한다.

3. 창작물에서

미국의 슈퍼 히어로들은 주로 전신 타이츠 형태의 스판덱스를 입는 편이다. 몸이 다 드러나는 의상이라 여러가지로 활용되지만 미국의 경우에는 남성미나 여성미를 강조하기 위해 사용되는 듯. 실제로 슈퍼히어로 캐릭터들은 대체로 몸짱이다. 물론 캐릭터에 따라 비착용자도 있으며, 의상 컨셉이 바뀌는 경우도 있기에 슈퍼히어로라 해서 반드시 스판덱스를 착용하는건 아니다.

스판덱스를 입고 싸우는 대표적인 히어로로는 배트맨[2], 슈퍼맨, 스파이더맨, 원더우먼, 플래시, 그린 랜턴[3] 등이 있다. 그것은 알기 싫다에서는 스판덱스 영웅전으로 방송을 하고 있다. 엑스맨 실사영화판에서는 유니폼 디자인을 트집잡는 울버린에게 사이클롭스가 '노란 스판덱스가 더 좋은가?'[4]라고 되묻는 장면이 있다.

그 외 여러 게임에서도 자주 등장. 판타지에서는 리그 오브 레전드데마시아 소속 여성 챔피언들이 갑옷 아래에 받쳐 입거나 그냥 스판덱스만 착용하고 있기도 하다.

SF 계열에서는 주로 초월적인 과학기술을 가진 세력이 외골격안에 받쳐입거나 방탄복 혹은 갑옷 아래 받쳐입는다. 예를 들어 플래닛사이드 2바누 자치국 같은 경우. 다만 이 경우는 전투복이 몸에 딱 붙는 계열이라 몸매가 드러나긴 하지만, 설정 원화 등을 보면 스판덱스라고 하긴 조금 애매한 신소재 의상이다.

[1] 단, 마이(자켓)의 경우 재질 차이로 인하여 거의 스판이 들어있지 않다.[2] 영화에서는 갑옷으로 묘사된다.[3] 원래는 파워 링으로 슈트를 만들 수 있다. 그리고 랜턴에 따라 스판이 아닌 경우도 있다.[4] 한국어판 자막은 '쫄쫄이 스판이라도 입을 줄 알았나?'



위키 내 모든 일반 문서는 CC BY-NC-SA 2.0 KR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라이선스가 명시된 일부 문서 및 삽화 제외)
기여하신 문서의 저작권은 각 기여자에게 있으며, 각 기여자는 기여하신 부분의 저작권을 갖습니다.

바다위키에서 오픈소스로 배포하지 않은 직접 개발한 UI, 디자인 및 기능에는 저작권이 존재합니다.
오픈소스로 배포하지 않은 저작물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 위반이며 적발 시 법적 대응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최근 변경
                   
최근 토론 (미작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