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도구 | 둔기

파일:attachment/쇠파이프/쇠빠따.jpg파일:attachment/쇠파이프/쇠빠따.jpg
현실에서 볼 수 있는 쇠파이프.

파일:attachment/쇠파이프/Lead_Pipe.png파일:attachment/쇠파이프/Lead_Pipe.png
게임이나 만화 등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쇠파이프(Lead Pipe).
그림 출처
목차

1. 개요
2. 대중 매체에 등장한 쇠파이프

1. 개요

안이 비어있는 긴 원기둥 모양의 철. 건물의 골조 및 가대를 세울 때 사용하는 용도로 제작된 것과, 수도 가스나 기타 액체 및 기체를 보내기 위한 배관에 쓰이는 것이 존재한다. 건물에 쇠파이프 구조물을 세우는 것의 경우 건설현장에서는 이것을 "아시바(비계)"[1] 라고 부른다.

원재료에 따라 알루미늄, 아연으로 만들어진 파이프도 존재한다. 쇠파이프는 대개 그대로 사용되지 않고 부식을 방지하기 위해 오일을 바르거나, 알루미늄과 아연을 도금하기도 한다. 허나 가장 많이 알려진 용도는 바로 '쇠빠따'. 조직폭력배들이나 폭력시위대의 무기로 등장한다. 독재정권 시기에는 "파이"로 불리며 공권력의 부당한 탄압에 맞서기 위한 준군사조직인 사수대꽃병과 함께 양대 제식무기였다. 휘두르기 적당한 사이즈를 구하기에는 상당한 준비가 필요한고로 쇠파이프가 시위 현장에서 나오면 작정하고 나온 것이라고 보면 된다. 주로 사용되는 것은 손에 쥐기 좋은 굵기의 배관 파이프. 2009년 2월 코믹월드에서도 쓰인 바 있다.

안이 비어있다고 해도 통짜 쇳덩어리기에 엄청 무겁다. 물론 둔기라서 무거운 만큼 위력은 보장되지만, 일반적인 칼이나 제대로 만든 둔기처럼 휘두르기는 좀처럼 힘들다. 성인 남성이라면 그렇게까지 어려울건 없지 않나라고도 하지만, 그건 무기같은거 안 휘둘러본 사람 얘기다. 애초에 무기로 쓰일걸 상정하고 만든게 아니기에 무겁고 힘 효율도 떨어진다. 어마어마한 팔 근력을 자랑하는 검도가들이 휘두르는 진검[2]도 이것보다는 훨씬 가벼울 정도.[3] 그러므로 실제로 무기로써 사용할 때는 도검이나 제식 둔기처럼 쥐고 휘두른다기 보다는 한 쪽을 붙잡고 원심력으로 뿌린다는 느낌으로 사용한다. 즉, 무게를 파이프 끝 부분에 싣고 온몸을 돌려 원심력으로 가속한다는 것. 이렇게 쓸 경우 몇몇 작정한 놈들은 파이프안에 납을 채워넣기도 한다고 한다. 그러다 보니 이런 걸 흉기로 쓴 사건이 터지면, 재료가 알루미늄이더라도 경찰이 이거 만든 회사까지 조사한다.

민간인도 노력만 하면 쉬이 구할 수 있고 동시에 금속으로 이루어져서 효과적인 둔기라는 인식이 있어서인지, 각종 현대 도심 관련 매체속에서 무기로 등장하는 경우가 잦다. 파이널 파이트 시리즈 같은 현대적 배경은 물론 랜드 오브 데드 같은 좀비물, 스타오션3 같은 미래 지향적 배경에서부터 폴아웃 시리즈[4]같은 포스트 아포칼립스적 배경에서까지 정말 다양하게 쓰인다. 특히 쇠파이프 끝자락에 피가 묻으면 상당히 어울리며 특유의 폭력적이고 세기말적인 분위기가 추가되는점도 한몫한다.

그 외에도 포스트 아포칼립스를 배경으로 한 창작물에서는 수제총기의 총열로 사용되는 경우가 있는데, 강도도 총열로는 좋은 편인데다가, 길쭉한게 잘만 가공한다면 총열로도 쓸 수 있을 정도. 실제 분쟁지역에서 쇠파이프로 수제총기파이프폭탄을 만드는데 쓰이는 경우도 있으니 고증으로는 적절할지도... 다만 쇠파이프는 총알을 발사하기 위해 제작된게 아닌데다가 강선이 존재하지 않아 소총용으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이 많다. 산탄총용으로는 낫다

2. 대중 매체에 등장한 쇠파이프

  • 영화 괴물에서 각종 병기로도 죽이지 못한 한강 괴물을 상대할 때 목구멍에 박아버려 숨통을 끊어버리는 무기로 사용됐다. 이는 현대의 군사/과학 기술의 무용성을 원시적인 도구를 통해 풍자하는 장면으로 평가된다.
  • 던전 앤 파이터명왕의 2차 각성 기술 '개조형 파진포'는 지뢰를 쇠파이프에 철사로 감아서 터트리는것이라고 한다. ~어째 각성기 답지 않게 기술이 초라하다(...)
  • 모노리스이름만FPS 게임 컨뎀드 크리미널 오리진의 경우 FPS 주제에 총 한번 쏴보기가 손에 꼽을 정도로 힘들고 오히려 근접 무기(특히 이 쇠파이프)로만 진행하는 빈도가 더 높다는 이유로 한국에서 First Person Suibbatta(1인칭 쇠빠따) 라는 이름 아닌 이름을 얻게 되었다(……)
  • 사일런트 힐 시리즈에서 무기로 등장한다. 사일런트 힐 1편에서부터 등장하는, 시리즈를 상징한다고 할 수 있는 근접무기로서 사일런트 힐 2, 사일런트 힐 3에서 전속무기로 입지를 다진다. 특히 사일런트 힐 3에서는 연못에 쇠파이프를 던지는 이벤트로 금파이프와 은파이프를 얻을 수 있다. 다만 공격력의 차이는 없다. 사일런트 힐 4에서는 비교적 약하다. 사일런트 힐: 홈커밍에서는 3단까지 콤보공격이 가능하고, 잠긴 문을 열 때도 쓸 수 있다.
  • 웹툰 신의 탑 등장인물인 하츠가 2부에서 새로운 이랍시고 얻은 무기다(…). 그냥 굴러다니던 찌그러진 쇠파이프이나 속이 비었다는 점을 이용, 신수를 꽉꽉 채워넣어서 휘두르는 방식으로 사용하는데 의외로 궁합이 좋은 듯. 꺼내들 때 당연히 그게 뭔 검이냔 소릴 들었으나, 신품이니 무시하지 말라고 한다. 이후 엔도르시 자하드가 이 파이프에 "정신병자"란 이름을 붙여 주었다고 한다(...).
  • 야인시대에서 이석재시라소니의 다리를 부러뜨리는데 사용하였다. 이는 야인시대 합성물에서도 이석재가 김두한, 심영 등을 패는 최강자로 설정되었고 의사양반과 합성되어 의사양반이 패는 합성물 또한 많이 존재한다. 의사 맞아? 자,자 이리로 왓
  • 울펜슈타인: 디 올드 블러드에서는 감옥에 있던 녹슨 쇠파이프를 무기로 사용하는데, 연결된 파이프[5]를 둔기나 빠루처럼 사용하거나, 분리해서 피켈이나 나이프 대용으로 쓴다. 한 마디로 만능. 작중의 다양한 모든 무기중에서 가장 고어도 높은 킬액션이 특징이다.
  • 파이널 파이트 시리즈에서 자주 나오는 무기중 하나다.(나머지는 일본도,단검).
  • 베어 너클 시리즈에서도 자주 나오는 무기중 하나다.(나머지는 일본도, 야구 배트, 단검, 유리병, 쿠나이, 수류탄).
  • 유메닛키의 2차 창작 게임인 .flow에서 주인공인 사비츠키의 무기로 등장한다.
  • 폴아웃 2에서는 파이프 라이플의 재료로 등장하며, 실제 파이프는 등장하지 않는다(...) 근데 파이프 라이플은 쓰레기 취급도 못받는 최하급 무기이다. 안습(...)
  • 폴아웃 3폴아웃: 뉴 베가스에서는 근접무기로 등장. 다만 여기서는 쇠파이프가 아닌 납파이프. 초반에 급할때는 잡몹등은 대충 처리가 가능하지만 개조도 불가능하고 납 파이프 따위를 개조하거나 개조부품을 놈이 있다면 그게 더 이상한거다. 위력도 다른 무기에 비해서 별로고, 멋도 안 나고, 은근히 무거워서 얼마 못 가 버려진다.
  • 용과 같이 제로: 맹세의 장소에선 쿠제 다이사쿠와 2차전에 바이크를 탄 채 쇠파이프를 들고 키류를 향해 기병돌격을 시전했다. 그것도 하수도에서!
  • 크라임 파이터스라는 1980년대 오락실 게임에서 상당히 효과 좋은 무기로 등장한다. 하지만 넘사벽 권총이 있기 때문에 최강까지는 아니다.
파일:20160921101.jpg파일:20160921101.jpg
  • 터프터프에서는 이것이나 네일배트 중 하나가 있어야 게임이 수월하게 풀린다. 그래서인지 이 게임은 다른 벨트스크롤 액션게임과는 달리 스테이지를 클리어해도 무기를 다음 스테이지로 가져간다.
  • 니어:오토마타에선 하수도에서 낚시를 하면 낮은 확률로 얻을 수 있는 무기로 나온다. 모티브는 전작 니어 레플리칸트의 프롤로그에서 니어가 쓰던 그 쇠파이프. 초기엔 30-220인 평범한 무기지만, 강화 시키다 보면 공격력은 물론 크리티컬 보정에 스턴률이 높은 좋은 무기가 된다.
  • 클로저스의 등장인물이자 보스로 나올 예정인 클로저 장미숙이 무기로 사용한다. 게다가 정식 위상장비가 아닌 평범한 둔기인데도 그 최서희를 압도했다.[6]

[1] 일본어의 足場에서 유래.[2] 아무리 무거워도 3kg 내외다. (노다치, 클레이모어등의 길이부터가 2.5m가 넘는 검들 얘기이다) 사실 3kg도 찾아보기 힘들고 대부분 1~2kg 이내.[3] 물론 방범용 울타리나 운동용 철봉을 만들때 쓰는 은색 철봉은 비교적 가벼우며 위력도 강하지만 일상적인 곳에선 울타리나 철봉을 뜯거나 잘라 구하지 않는 이상 일반 쇠파이프보다 구하기 힘들다. 그런거 뜯고 있으면 주변사람들이 뭐라 생각할까[4] 여기서 나오는 것은 굳이 따지자면 납파이프.[5] 하나는 구부러져 있고 한 쪽은 끝이 부러져서 날카롭다.[6] 게다가 최서희는 감찰국 소속 A급 클로저이고, 국제공항 지역 최종보스이자 테러부대 보스인 그 이리나에게 맨손으로 크게 상처를 준 장본인인데 이리나는 어린 나이에 A급 클로저 수준의 위상력을 각성한 강자에 비행능력을 가진 활잡이임을 알아두자!



위키 내 모든 일반 문서는 CC BY-NC-SA 2.0 KR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라이선스가 명시된 일부 문서 및 삽화 제외)
기여하신 문서의 저작권은 각 기여자에게 있으며, 각 기여자는 기여하신 부분의 저작권을 갖습니다.

바다위키에서 오픈소스로 배포하지 않은 직접 개발한 UI, 디자인 및 기능에는 저작권이 존재합니다.
오픈소스로 배포하지 않은 저작물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 위반이며 적발 시 법적 대응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최근 변경
                   
최근 토론 (미작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