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틀:회원수정]


목차

1. 놀이기구
1.1. 개요
1.2. 특징
1.3. 타는 방법
1.4. 전통 그네
1.5. 주의사항
1.6. 기타
1.7. 관련 문서
2. 그림
3. 가곡
3.1. 가사
4. 이효리의 노래

1. 놀이기구

1.1. 개요

놀이터에 배치되어 있는 놀이기구 중 하나.

1.2. 특징

고정된 가로대[1]밑으로 두 개의 끈을 설치하고, 그 끝에 사람이 올라설 수 있는 발판을 단 놀이 기구이다. 그 위에 올라서거나 앉아서 전후로 움직이거나, 밀어주면 단진자 운동을 시작한다. 한자로는 반선희(半仙戲), 추천(鞦韆)이라고 한다.

그넷줄 맨 아래에 걸쳐 있는 두 발을 디디거나 앉을 수 있게 만든 물건을 정확히는 '밑싣개'라고 하는데, 이는 표준어이고 지방마다 각기 다른 사투리가 있다. 군두발·발받이·지버배끼·지데기·근네찌개(강원), 꼉지·꼉지개·깽지(평북), 밑징개·앉을개(충남) 등.

1.3. 타는 방법

타는 방법은 다양하다.

  • 보통의 방법
발판에 앉아 시계추처럼 반동을 이용해 논다. 사실상 이게 가장 안전한 그네타기다.
  • 서서 타는 스탠딩 그네(그네뛰기)
참고로, 이게 전통적 방법이다. 물론 이 쪽이 더 위험하다. 그래서인지 옛날 초등학교에는 서서 탈 수도 있는 나무판자 그네가 있었지만, 요새는 서서 타기 힘들게 흐물흐물한 캔버스천 의자가 대부분. 물론 탈 애들은 다 그렇게 탄다. 최근 놀이터는 캔버스천 의자에다 쇠사슬 그넷줄이 아니라 딱딱한 플라스틱에다 와이어 그넷줄이 많다. 덕분에 서서 타기 쉬워졌다. 물론 다른 앉아 타는 사람의 바지를 배려해서라도 서서 타는 것은 추천하진 않는다. 그럼 신발 벗으면 되지!
  • 누워서 타는 레이 다운 그네
키가 작아서 앉기 힘든 어린 애들이 자주 타는 방법이기도 하다.
  • 두 개의 그네를 이용하는 바이킹 그네
사실 이것도 상당히 위험하다. 그네는 맨 위의 보통의 방법대로 타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 한 개의 그네에 한 사람은 앉고 한 사람은 마주보고 일어서 타는 그네
헌데, 어째서 안 떨어지는지 의문. 쌍그네라고 부르기도 한다. 다만, 이렇게 타는 것은 매우 위험하므로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위기탈출 넘버원에도 위험하다고 나왔다.
  • 빙글 빙글 돌려서 묶은 후 풀어서 타는 방법
꽈배기라고도 부른다.
  • 무릎 꿇고 타기
  • 타다가 신발을 벗어 멀리 날리는 놀이
  • 스스로의 몸을 힘껏 날리는 멀리뛰기

1.4. 전통 그네

파일:attachment/그네/그네.jpg파일:attachment/그네/그네.jpg
우리나라에서는 여성들의 전통놀이로 애용되었기 때문에 춘향전에도 등장하여 이몽룡의 혼을 쏙 빼놓는다. 그네와 함께 나부끼는 치맛자락과 댕기머리가 차밍 포인트인 듯. 이것을 재연한 그네들은 대부분 놀이터의 그것과는 비교도 안 되는 크고 아름다운 사이즈를 자랑한다.

파일:external/blogimg.ohmynews.com/1173059949.jpg파일:external/blogimg.ohmynews.com/1173059949.jpg <img src="http://cfile209.uf.daum.net/image/1526ED384FE7E7BA09F7ED" width=330
출처1, 출처2
잘 타는 사람들은 정말 90도 가까이 올라가게 타는 것을 볼 수 있다.

1.5. 주의사항

앞뒤로 계속 반동을 주다보면 한바퀴 회전할 것 같기도 하지만, 인간의 힘으로는 90도 지점이 한계이다. 이는 일반적인 쇠사슬 그네의 경우이고, 줄이 봉으로 된 그네는 회전이 가능하다. 쇠사슬 그네도 마찬가지이지만 봉 그네로 올라가다가 실패해서 떨어질 경우 그 높이는 더더욱...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안전을 위해 머리가 굵은 위키니트들은 적당히 즐기자.

게다가 탈 동안에도 느껴지는 바람이나 속도감, 높이의 변화 같은 것이 다른 놀이기구에 비해 상당히 재밌어서 어린 아이들의 인지도가 제일 큰 놀이기구이기도 하다. 선호도도 높아서 그네가 한 두개 있는 놀이터는 다음 차례를 기다리는 아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하지만 그만큼 안전사고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놀이기구이기도 해서, 요즘의 그네 주변에는 거의 다 울타리가 설치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다만, 이 울타리도 되레 사고를 유발하기도 한다. 그네에서 탄력을 받고 그 힘으로 앞으로 공중으로 뛰쳐나가는 놀이 비스무리한 것이 있는데, 놀이라기보단 그냥 놀다보면 심심함을 달래려고 알아서 터득하게되는 기술이다. 그 놀이를 하는데 앞에 울타리가 있으면 울타리에 몸이나 머리가 부딫혀서 위험할 수도 있다.

1.6. 기타

  • 노을지는 저녁에 혼자서 타고 있으면 정중동의 미학 때문인지 기분이 묘해진다. 직장에서 잘린 중년이 회사간다고 뻥치고선 쓸쓸하게 동네 놀이터에서 일자리 구하기 위해 신문을 보면서 그네에 앉아있는 건 자주 등장하는 클리셰. 직장에서 잘리더니 아이들의 자리를 빼앗아 버렸다.
  • 아무도 없는 놀이터에서 그네 혼자 움직인다든지 하는 식으로 도시전설에도 등장한다.
  • 뺑뺑이와 마찬가지로 학교나, 운동장엔 보기 힘든 놀이기구.
  • 태국에서는 싸오 칭 차(Giant Swing)라는 높이 21미터짜리거대 그네도 있지만 이걸 타다가 사람이 떨어져 죽는 사건이 여럿 벌어져서 지금은 금지되었다. 다만 2005년에 특별히 행사용으로 사람을 4명 태우고 73년만에 그네 공연(...)을 했다.
  • 콜로라도 주의 한 놀이공원에는 초대형 그네처럼 생긴 놀이기구가 있다고 한다. 얼마나 무서운지 개발자도 한 번 타고 두번 다시 타지 않았다. 참고로 이 놀이기구를 타려면 목숨포기각서를 써야 한다.

1.7. 관련 문서

2. 그림

그네(미술) 문서로.

3. 가곡


김말봉의 시에 사위인 작곡가 금수현[2]이 곡을 붙인 가곡. 1948년에 발표되었다.

민요의 음계를 변형한 9/8박자의 토속적인 음계와 우리말을 잘 살린 가사로 인기가 좋아서, 이른 시간에 음악 교과서에 수록되었다. 대부분의 위키니트들도 한 번 정도는 들어봤거나 불러봤을 곡이다. 노래의 내용이 그네가 올라갔다 내려가는 내용이라 카더라.

3.1. 가사

세모시 옥색치마 금박물린 저 댕기가
창공을 차고나니 구름속에 나부낀다
제비도 놀란양 나래쉬고 보더라

한 번 구르니 나무끝에 아련하고
두 번을 거듭차니 사바가 발아래라
마음의 일만근심은 바람이 실어가네

해피투게더 쟁반노래방 030529 (박미선, 조혜련, 송은이 출연) 방송분에 이 노래가 나왔는데 시작 전에 박미선이 이 프로에 대해 자세히 몰라 불안해 떨었지만 그래도 마지막 소절까지 왔으나 아깝게 조사 한 글자 차이로 실패하고 말았다.

4. 이효리의 노래

2010년 발매된 이효리 4집 H-Logic의 수록곡. 처음에는 작곡가 바누스의 작품으로 알려졌으나, 그리스의 국민음악가인 미키스 테오도라키스(Μίκης Θεοδοράκης)의 <Το τρένο φεύγει στις οχτώ(기차는 8시에 떠나네)>의 멜로디를 그대로 가져왔음이 밝혀져 표절 논란에 휩싸이고, 음원 서비스가 중단된다. 그리고 이 곡에 나오는 '드브드브 듭듭듭 아~' 부분은 Annie Lennox가 리메이크해 유명해진 The Lover Speaks - No More I Love Yous 에서 샘플링했다.

[1] 큰 나무의 가지나, 두 기둥 등.[2] 1919~1992. 아내 전혜금의 어머니가 바로 김말봉이다. 본래 이름은 김수현이었으나, 교감 일을 하면서 학교에 있던 교사 18명의 절반이 성이 김씨라 성을 금씨로 바꾼다. 이 사람의 아들이 바로 지휘자 금난새, 금노상이다.



위키 내 모든 일반 문서는 CC BY-NC-SA 2.0 KR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라이선스가 명시된 일부 문서 및 삽화 제외)
기여하신 문서의 저작권은 각 기여자에게 있으며, 각 기여자는 기여하신 부분의 저작권을 갖습니다.

바다위키에서 오픈소스로 배포하지 않은 직접 개발한 UI, 디자인 및 기능에는 저작권이 존재합니다.
오픈소스로 배포하지 않은 저작물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 위반이며 적발 시 법적 대응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최근 변경
                   
최근 토론 (미작동)